프랑시스 풀랑크

프랑시스 풀랑크와 완다 란도프스카

프랑시스 장 마르셀 풀랑크(Francis Jean Marcel Poulenc, 1899년 1월 7일~1963년 1월 30일)는 프랑스의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이다. 프랑스 6인조 가운데에서는 가장 토박이인 파리 출신이며 어릴 적부터 모차르트드뷔시를 열렬히 사랑하였다고 한다. 초기의 작풍 등은 특히 이 영향이 현저하며 또한 스트라빈스키사티의 영향도 엿보인다. <세 개의 무궁동, Trois Mouvements Perp tuels>이나 가곡 <동물시집>, 피아노와 18악기의 <오바드>, 발레 <암사슴> 등 어느 것이나 신선한 감각과 간결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에 넘친 초기의 대표작이다. 1930-1940년대에 걸쳐서는 많은 가곡을 작곡하여 <미사곡>, <가면무도회>, <인간의 모습>, <스타바트 마테르> 등의 좋은 작품을 낳았다. 제2차 대전아폴리네르에 의한 <테레지아스의 유방(乳房)>, 베르나노스에 의한 <카르멜회 수녀의 대화>, 콕토에 의한 <인간의 목소리> 등 3개의 오페라를 작곡하였다. 드뷔시 이후의 프랑스에 우수한 오페라 작품이 나왔다고 평가되었다.

En otros idiomas
azərbaycanca: Fransis Pulenk
български: Франсис Пуленк
čeština: Francis Poulenc
Esperanto: Francis Poulenc
español: Francis Poulenc
français: Francis Poulenc
hrvatski: Francis Poulenc
Bahasa Indonesia: Francis Poulenc
italiano: Francis Poulenc
latviešu: Fransiss Pulenks
Nederlands: Francis Poulenc
português: Francis Poulenc
srpskohrvatski / српскохрватски: Francis Poulenc
Simple English: Francis Poulenc
slovenčina: Francis Poulenc
slovenščina: Francis Poulenc
српски / srpski: Франсис Пуланк
Türkçe: Francis Poulenc
українська: Франсіс Пуленк
Tiếng Việt: Francis Poule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