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

춘추》(春秋)는 공자노나라 사관이 저작한 역사서에 자신의 글을 적어서 다시 편찬한 노나라의 역사서이다. 맹자는 《춘추》가 등장한 후에 간신적자들이 떨었다고 할 만큼 이 책이 엄중한 역사의 평가가 담겨있으며, 대의명분을 강조한 역사서라고 하였다. 그리고, 《삼국지》의 관우두예는 평생을 가지고 다니면서 익혔다는 책이기도 하다.

En otros idiom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