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록

명상록(暝想錄)은 로마 황제이자 스토아 학파의 철학자이기도 했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저서이다. 원제(原題)는 '타 에이스 헤아우톤(Τὰ εἰς ἑαυτόν)'으로 '자기 자신에게'[1]를 의미한다.[2] 이 책은 원래 권·장·절로 나뉘지는 않았다. 하지만 후대 사람들은 이 책을 12권으로 나누었고, 각 권에 장(章)을 매겼으며, 그 중에 긴 장(章)은 다시 절로 나누었다.[3] 대우주(大宇宙)와 그 속에 사는 소우주로서의 자기 자신과의 대비(對比)를 기조로 하는 내면적 자기 반성의 기록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가 끊임없이 논해지며 또 세계[宇宙] 시민의 발상이 되풀이하여 강조되고 있다.

서지 사항

  • 천병희 옮김, 《명상록》, 숲, 2005(제1판)/2012(제2판)/2016(제3판) (희랍어 원전 번역)
En otros idiomas
العربية: التأملات
български: Към себе си
català: Meditacions
English: Meditations
español: Meditaciones
eesti: Iseendale
فارسی: تأملات
suomi: Itselleni
עברית: רעיונות
Kreyòl ayisyen: Meditations
日本語: 自省録
македонски: За самиот себе
Nederlands: Ta eis heauton
português: Meditações
русский: К самому себе
srpskohrvatski / српскохрватски: Meditacije
中文: 沉思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