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드로 학살

루드로 학살1914년 4월 20일 콜로라도 주 방위군의 미국 콜로라도주 루드로의 탄광 광부와 그들의 가족 등 1,200명이 거주하는 천막촌에 대한 공격으로 어린이 11명이 포함된 20명의 사망자를 낸 사건이다. 이러한 희생은 파업 노동자와 탄광 보안대 사이의 한나절 동안의 싸움 끝에 발생했다. 여자 2명, 어린이 11명, 노조 광부 6명과 보안요원 1명이 사망하였다. 이 사건 후, 광부들은 자체적으로 무장하고 십여개의 광산을 공격하여 기물을 파손하고 콜로라도 주방위군과 충돌하였다.

루드로 학살 위령비

루드로 학살은 콜로라도 남부의 1913년~1914년 14개월간의 탄광 파업 사건 중 가장 끔찍한 사건이었다. 파업은 콜로라도의 석탄 채굴 회사에 대해 미국 광부 노조(United Mine Workers of America, UMWA)에 의해 주도되었다. 당시 가장 큰 세 광산회사는 록펠러 가문소유의 콜로라도 퓨얼 & 아이언 컴퍼니(Colorado Fuel & Iron Company, CF&I), 로키 마운틴 퓨얼 컴퍼니(Rocky Mountain Fuel Company, RMF), 그리고 빅터-아메리칸 퓨얼 컴퍼니(Victor-American Fuel Company, VAF)였다. 콜로라도주 트리니다드 북서쪽 19Km에 위치하고 있는 루드로는 현재 유령도시이다. 파업광부들과 그날 죽은 가족들을 기리기 위한 화강암 위령비가 세워진 대량 학살 장소는 미국광부노조 소유이다.

배경

광산 업계는 오랫동안 경쟁적인 산업환경에서 계속해서 이익을 내기 위해 적은 임금과 가혹한 원가 절감 정책으로 저숙련 노동자들을 끌어 들여왔다. 이것은 노동환경을 어렵고 위험하게 만들었으며 그러한 환경으로 노조 조직의 시기는 무르익어갔다. 1883년 미국 최초의 파업 이래로, 콜로라도 광부들은 정기적으로 노동조합을 결성하려 시도했었다.

서부광부연합은 처음 1890년대 금광과 은광에서 조직되었다. 1900년대 초, 미국광산노조는 콜로라도 남부를 포함한 서부주에서 탄광노동자들을 조직하기 시작했다. 미국광산노조는 록펠러 일가 및 여러투자자들이 소유한 보수적이고 현실과 유리된 가혹한 경영방침을 세우고 있는 CF&I에 집중하기로 결정하였다. 파업을 막거나 예방하기 위해 석탄회사는 주로 동유럽, 남유럽, 멕시코에서 이민자들을 꾀어냈다. CF&I의 방침은 여러 나라에서 온 이민자들을 섞어놓아서 자칫 조직화로 연결될 수도 있는 의사소통을 힘들게 하는 것이었다.

당시 일반적인 관행에 따라, 광부들은 채굴한 석탄의 톤수에 따라 임금을 받았고, 철로 부설, 광갱을 지지하기 위한 갱지주 작업 등의 “잔업” 수당은 지급되지 않았다. 생산에 대한 강한 압력이 가해졌고, 광갱의 안전은 종종 짧은 기도시간으로 주어졌다. 1884년에서 1912년 사이에 1,700명 이상의 광부들이 콜로라도에서 사망하였고 그 비율은 같은 기간동안의 전국 평균의 2에서 3.5배 였다. 게다가, 광부들은 그들이 캐낸 석탄 무게를 속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고, 그들에게 임금을 줄 때 사용하는 저울과 석탄을 판매할 때 사용하는 저울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광부들은 해고의 위험을 무릅쓰면서 이 문제를 다투었다.

대부분의 광부들은 회사가 제공한 집과, 학교, 의사, 성직자, 치안기구가 있는 “회사촌”에서 살았다. 이 회사촌에는 회사 화폐, 전표로 다양한 물건 구입할 수 있는 상점도 있었다. 하지만 회사촌은 광부들이 노조를 조직하는 것을 방해하기 위해 연설이나 회합을 집중적으로 규제하는 압제적인 환경으로 변했다. 또한, 이익을 유지하려는 압력하에서 , 광산회사는 계속해서 회사촌과 그 복지에 예산을 줄이고 회사 상점의 가격을 올려서 광부와 그 가족들은 상황의 악화와 높은 생활비용을 겪어야 했다. 콜로라도 주의회는 전표의 사용을 불법화하고 광산과 그 마을의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법을 통과시켰지만 이러한 법은 거의 지켜지지 않았다.

En otros idiomas
norsk nynorsk: Ludlowmassakren
português: Massacre de Ludlow
українська: Лудлоуська бійня
Bân-lâm-gú: Ludlow Tô͘-s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