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902편 격추 사건

대한항공 902편 격추 사건

707 kal905.png

개요
발생일시 1978년 4월 20일
발생유형 격추
발생원인 항법장치 이상, 항로 이탈
발생장소 소련 소비에트 연방 무르만스크 상공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07-330B
소속 대한항공
등록번호 HL7429
출발지 프랑스 파리 오를리 공항
경유지 미국 테드 스티븐스 앵커리지 국제공항
목적지 대한민국 서울 김포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97명
승무원 12명
사망자 2명
생존자 107명

대한항공 902편 격추사건1978년 4월 20일 프랑스 파리 오를리 공항에서 이륙해 미국 알래스카 주 앵커리지 국제공항을 경유해 김포국제공항으로 올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902편이 내부 항법장비 이상으로 소련 영공을 침범하여, 소련 전투기에 의해 격추당한 사건이다. 핀란드 로반니에미 공항 관제실에 의하면 902편의 조종사는 신분을 밝혔다. [1] 이 사고로 당시 사고기에 탑승했던 탑승객 109명(승객 97, 승무원 12) 중 2명이 사망하였으며, 무르만스크 인근에 불시착했다.

사고 원인

대한항공 902편의 예정된 비행 루트와 실제 비행 루트

대한항공 KE902편(기장 김창규)은 프랑스 파리 오를리 공항을 출발하여 미국 앵커리지 국제공항에서 재급유한 다음, 김포국제공항으로 착륙할 예정이었다. 사고가 일어나기 전 이 항공기는 북극에서 400마일 떨어져 있는 캐나다 공군 얼러트 기지를 통과하였고, [2] 그 후 방향을 갑자기 급선회하여 앵커리지 대신 무르만스크로 향하였다.

당시 보잉 707 여객기에는 관성 항법 장치가 장착되어 있지 않았고, 조종사와 항법사는 태양의 위치를 인지하지 못했다. 대한항공 측의 설명에 따르면 자기 나침반과 실제 경로의 차이를 계산할 때 편각의 부호를 잘못 파악하여 크게 우회전하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항공기는 바렌츠 해 상공을 통과하여 소련 영공에 진입하였다. 소련 공군은 이 여객기를 미국 공군의 정찰기인 RC-135로 착각하였고 [3], 수호이 Su-15 전투기가 이륙하였다.

En otros idiomas